안희정 측 "전혀 뜻밖의 판결…당연히 상고해야"

동세호 기자 hodong@sbs.co.kr

작성 2019.02.01 17:30 수정 2019.02.01 17: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안희정 측 "전혀 뜻밖의 판결…당연히 상고해야"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1일 여비서를 성폭행한 혐의로 항소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되자 안 전 지사 측은 "전혀 뜻밖이고 예상치 못했던 판결"이라며 당혹스러워했습니다.

안 전 지사 측 이장주 변호사는 이날 선고 직후 취재진을 만나 "1심은 여러 가지 성인지 감수성까지 고려하면서 상당히 판단을 잘 했다고 생각되는데 2심에서는 오로지 피해자 진술만 갖고 전체적인 맥락 속에서 판단하지 않은 것 같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법리로서 일관성 외에 객관성, 타당성, 모순 여부, 심정까지 고려해야 한다고 했음에도 실질적으로 개별적인 사건 하나하나 속에서 피해자 진술의 일관성만으로 판단했다"며 정당하지 않은 판결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 변호사는 "계속 재판장이 '피해자가 경험하지 않고는 알 수 없는, 구체적이고 비정형적인 사실까지 진술했다'고 하는데, 비정형적인 사실이 무엇이 있는지 궁금하다"고 말했습니다.

또 "오히려 항소심에서 피고인 쪽 객관적 증거인 텔레그램, 카카오톡 메신저 등 피해자와 지인들이 나눈 자료를 내 보강했는데도 이런 결과가 나왔다. 3년 6개월이란 양형 자체도 너무 과다하다"고 허탈해했습니다.

이 변호사는 "안 전 지사는 특별한 얘기가 없었다"며 "변호인 입장으로서는 당연히 상고해서 다퉈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안 전 지사를 접견한 후 상고심 관련 상의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