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매직' 박항서 감독 금의환향 "도쿄 향해 다시 뛴다"

한상우 기자 cacao@sbs.co.kr

작성 2019.01.29 16: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스즈키컵 우승에 이어 아시안컵 8강에 오르면서 베트남 축구의 새 역사를 쓰고 있는 박항서 감독이 귀국했습니다. 박 감독은 오늘(29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면서 "설을 쇠러 한국에 들어왔는데, 가족들과 편안하게 지내다가 다음 달부터 목표를 다시 향해 뛰겠다"라고 밝혔습니다.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최근 아랍에미리트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 8강 진출에 성공했습니다. 베트남이 8강 무대를 밟은 건 개최국 자격으로 출전한 2007년 이후 12년 만인데, 당시엔 16강이 없었기 때문에 사실상 이번 대회가 베트남의 최고 성적입니다.

박 감독은 장시간 이동에도 피곤한 기색 없이 환한 얼굴로 취재진과 장시간 인터뷰를 이어갔습니다. '박항서 매직'으로 불릴 정도로 베트남 축구 대표팀이 좋은 성적을 내는 데 대해서는 "운이 따랐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박 감독은 성인대표팀과 23세 이하(U-23) 대표팀을 모두 지휘하는 게 현실적으로 힘들어 앞으로 성인대표팀 혹은 U-23 대표팀만 맡기로 베트남 축구협회와 논의 중이라는 사실을 밝히면서 도쿄 올림픽 예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박항서 감독의 귀국 인터뷰 영상입니다.

(영상편집 : 이홍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