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스브스타] 'SKY 캐슬' 김서형 "김주영 연기, 집 밖을 나오지 못할 정도"

SBS뉴스

작성 2019.01.23 17: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SKY 캐슬 김서형 "김주영 연기, 집 밖을 나오지 못할 정도"
배우 김서형이 드라마 'SKY 캐슬' 촬영 소감을 전했습니다.

지난 22일 JTBC Entertainment 유튜브 계정에 김서형의 인터뷰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 김서형은 드라마 속 역할인 '입시 코디네이터 김주영'을 연기하며 느낀 점을 이야기했습니다.

김서형은 "처음에는 입시 코디네이터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다는 간단한 정도의 인물 소개만 있었다"며 "무궁무진한 것들은 대본을 받고 나서 알게 됐다. 도전하기가 쉽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SKY 캐슬' 김서형, '울면서 김주영을 바라봤다…많이 외로웠다김서형은 김주영 캐릭터를 소화하면서 겪은 고충들을 털어놓기도 했습니다.

김서형은 "근 몇 달까지 김주영 때문에 속 썩고 있었다"면서 "그전에도 산전수전을 겪는 캐릭터를 많이 했는데도 불구하고, 김주영의 마음은 어느 정도 알겠지만 왜 이렇게 돼가야 하는지 너무 답답하고 외로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다른 배우분들은 현장에서 자식과 남편과 이웃들이 있는데 저는 에너지를 축적해서 보여줘야 하는 역할이었다"며 "집에서 대본을 보다가 답답해서 뛰쳐나갈 정도로 울면서 김주영을 바라봤다. 내가 뛰어넘기 힘든 여자다"고 말했습니다. 
'SKY 캐슬' 김서형, '울면서 김주영을 바라봤다…많이 외로웠다이날 인터뷰에서 김서형은 자기 자신과 캐릭터의 교차점을 찾기 힘들어 집 밖을 나오지 못할 정도였다고 했습니다.

마지막으로 김서형은 "누구의 자식으로 태어나더라도 울음소리가 터질 때 이미 인격체로 태어나기 때문에 인생은 자기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생각을 밝혔습니다. 

김서형은 'SKY 캐슬'에서 겉으로는 합리적이고 이성적으로 보이지만 맹독을 품은 입시 코디네이터 김주영 선생 역을 맡아 화제를 모았습니다.
'SKY 캐슬' 김서형, '울면서 김주영을 바라봤다…많이 외로웠다(구성=이선영 에디터, 사진='JTBC Entertainment' 유튜브 영상 캡처, JTBC 'SKY 캐슬')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