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박항서 매직' 베트남, 승부차기 끝에 극적 8강행!

이정찬 기자 jaycee@sbs.co.kr

작성 2019.01.21 07:26 수정 2019.01.21 09: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극적으로 아시안컵 8강에 올랐습니다. 복병으로 꼽히던 요르단을 승부차기 끝에 꺾었습니다.

이정찬 기자입니다.

<기자>

우승 후보 호주를 꺾고 B조 1위를 차지한 요르단을 맞아 베트남은 수비벽을 두텁게 쌓았지만, 전반 39분 압델라흐만의 날카로운 프리킥에 선제골을 내줬습니다.

반격에 나선 베트남은 후반 6분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습니다. 쫑호앙이 올린 크로스를 응우옌 꽁 프엉이 달려들며 마무리해 동점을 이뤘습니다.

기세가 오른 베트남은 역전 골을 향해 뛰었지만, 연장전까지 균형을 깨지 못했고 결국, 승부차기에 돌입했습니다.

베트남이 기선을 잡은 가운데, 요르단 두 번째 키커 셰이프가 찬 공이 골대를 맞고 나온 데 이어, 세 번째 키커 살레가 찬 공을 베트남 골키퍼 당반람이 막아내며 승부가 기울었습니다.

마지막 키커 부이 티엔 둥이 골망을 가르며 8강 진출이 확정되자 박항서 감독은 주먹을 불끈 쥐고 환호했습니다.

[박항서/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 : (베트남이) 수비 축구를 한다고 혹평을 했지만 나는 수비 축구라고 인정하기 싫고, 우리는 철저하게 실리 축구를 합니다.]

베트남 사상 처음으로 아시안컵에서 토너먼트전 승리를 기록한 선수들은 라커룸에서 우승한 듯 기뻐했습니다.

베트남은 오는 24일 일본-사우디아라비아전 승자와 사상 첫 4강 진출을 놓고 격돌합니다.

---

벤투호 중원의 핵심 기성용은 부상 부위 통증이 재발해 소속팀으로 복귀하게 됐습니다.

지난 7일 필리핀전에서 햄스트링을 다친 기성용은 팀 훈련에 합류해 바레인과 16강전 복귀가 예상됐지만 결국 아시안컵 여정을 먼저 마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