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도 비만→몸짱 모델 '30kg 감량'…"핵심은 간헐적 단식"

SBS뉴스

작성 2019.01.21 04:13 수정 2019.01.21 08: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SBS 스페셜] 2019 끼니반란 2부 먹는 단식, FMD의 비밀 ①

먹으면서 먹지 않은 효과를 얻는다?

20일 방송된 'SBS 스페셜'에서는 '2019 끼니반란-2부 먹는 단식, FMD의 비밀' 편이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지난주 방송된 '간헐적 단식 2.0'에 이어 또 다른 단식법인 먹는 단식에 대해 조명했다.

모델 임세찬은 군살 없는 탄탄한 몸을 자랑했다. 하지만 그는 불과 2년 전까지 110kg의 고도비만이었다. 그의 체중 감량 키워드는 간헐적 단식. 그는 양이나 종류에는 신경 쓰지 않고 시간만 준수하며 간헐적 단식을 진행했다.

그는 "5대 2 법칙이라고 해서 일주일 중 이틀을 24시간 공복을 하는 거다. 그 방식도 써보고 지금 하는 16대 8의 방식도 해보고 있다"라고 말했다. 5대 2는 주 단위의 단식, 16대 8의 간헐적 단식은 16시간은 공복을 유지하고 8시간 동안만 식사를 하는 일 단위의 간헐적 단식이다.

미국 남캘리포니아 대학의 발터 롱고 박사는 타임지가 선정한 영향력 있는 건강 전문가로 선정되었다. 그는 "이틀에 한 번, 혹은 일주일에 두 번 단식하는 것은 부족하다고 생각한다"라며 질병의 예방과 장수를 위해 1년에 몇 차례씩 우리 몸을 재조정하는 작업, 단식이라는 리셋이 필요하다고 했다.

롱고 박사는 "5일이 가장 적당하다. 단식 5일 차가 되면 지방산을 다 소진한다"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그는 먹어도 단식 효과가 나는 FMD, 단식 모방 식단을 개발했다. 이는 5일 치 식단으로 구성되어 있었고, 하루에 800~1천100의 칼로리를 섭취했다. 하지만 이는 물 단식과 비슷한 효과를 냈다.

롱고 박사는 "FMD 단식을 하면 인체 내 장기들이 재생된다. 손상을 입은 세포들이 새로 생성된 세포들로 대체되며 일어나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의사 부부 비교가 과 전문의 장진석 씨와 마취 통증과 전문의 이수영 씨가 FMD 효과를 검증해보기로 했다.

비교 검증을 위해 업무량이 많은 남편이 FMD, 평소 소식을 하는 아내가 물 단식을 하기로 했다. 이들은 매일 아침 혈당과 케톤 수치를 체크했고, 체성분 수치도 단식 전·후로 체크했다.

FMD 첫날, 남편은 피곤함에 지쳐 쓰러져 일어나지 못했다. 하지만 이에 반해 물 단식을 하는 아내는 아무렇지도 않았다. 그리고 단식 2일 차 남편은 서서히 적응해가고 있었다.

단식 3일 차 아내는 3kg이 빠졌다. 하지만 심한 피곤함을 호소해 눈길을 끌었다.

롱고 박사는 또 다른 임상 실험을 통해 FMD가 체중 감량뿐만 아니라 질병 발병률도 낮출 수 있다는 결과를 얻어냈다.

그리고 단식 실험을 하는 부부는 모두 체중은 감량됐고 혈당 수치도 낮아졌다. 그리고 케톤 수치는 눈에 띄게 증가했다.

FMD 단식에 대해 "단식을 통해 우리 몸이 포도당보다 케톤을 더 많이 쓰는 순간이 온다. 케톤을 에너지원으로 쓰게 되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한 전문가는 "케톤이 증가하면 퇴행성 뇌 질환에 도움이 된다는 보고가 있다"라고 전했다. 그리고 보스턴 컬리지 생물학 교수는 케톤이 암을 예방한다고 했다.

FMD 5일 차, 아내 이수영은 결국 단식을 포기했다. 몸에 이상을 느껴 실험을 중단한 것.

FMD 단식의 최종 결과는 물 단식의 결과와 비슷했다. 체중과 허리둘레 수치가 감소하고, 혈당과 케톤 수치 또한 이상적으로 변했다.

롱고 박사는 FMD 단식에 대해 "칼로리 섭취도 한 부분이지만 구성 성분이 중요하다. 그 선분들이 신체들이 착각해서 마치 물 단식을 하는 것 같은 변화를 일으킨다"라며 "단 한번의 시도는 효과를 얻기 힘들다. 3개월 동안 3번에 걸쳐 FMD를 실행해야만 건강 지표가 개선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그는 "사람마다 다르다. 어떤 이들에게는 한 달에 한 번만 하기를 권한다"라며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해 FMD 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과체중, 비만, 고도비만 6인이 아침형과 저녁형 간헐적 단식에 도전했다. 총 6주의 실험이 끝나고 이들은 어떻게 변했을까.

우선 2주 동안 아침형 간헐적 단식을 시작했다. 실험자들은 2주의 실험을 통해 체중이 모두 감량됐고, 내장 지방도 줄어들었다. 또한 지방간이 있던 실험자는 아침형 간헐적 단식 2주 만에 간 수치가 정상적으로 개선됐다.

그리고 실험자들에게는 2주의 휴지기가 주어졌고, 다시 2주 동안 저녁형 간헐적 단식에 돌입했다.

6주의 실험이 모두 끝나고 결과를 살펴봤다. 보통은 아침형 간헐적 단식이 체중 감량이 더 탁월했으며 내장 지방은 저녁형의 경우 늘어나는 결과가 나왔다. 또한 건강 상태도 아침형일 때 더욱 좋아졌다.

밤에는 쉬어야 할 우리 몸속 장기가 밤에 먹은 음식을 소화시키기 위해 밤새 움직이며 많은 이들이 음식에 취한 채 하루를 보내는 것이다.

음식 숙취에서 벗어날 수 있는 최적의 식사 시간은 언제일까? 최적의 식사 시간은 기상 1시간 후부터 잠들기 3시간 전인 12시간이다. 체중 감량이 목적이라면 이 구간에서 8시간까지 자신에게 맞게 식사 시간을 줄이면 되는 것.

신장 전문의 제이슨 퍼는 "비만이 되고 당뇨가 와야 원인을 찾는다. 음식을 섭취해서 그런 거다. 중요한 것은 섭식과 단식의 균형이다. 그것이 가장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이제 우리는 건강한 미래를 위해 언제 먹고 언제 먹지 않을지를 스스로 능동적으로 선택해야 할 것이다.

(SBS funE 김효정 에디터)     

▶ '단식 모방 식단'으로 몸을 속여라…"암과 뇌 질환 개선 효과"
▶ '음식 숙취'에 시달리는 현대인들…"단식은 건강을 위한 습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