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실내 미세먼지는 괜찮을까?…바깥보다 나쁜 지하철 공기

엄민재 기자 happymj@sbs.co.kr

작성 2019.01.14 20:29 수정 2019.01.14 22: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보신대로 미세먼지 피해서 사람들이 실내로 실내로 모여들었는데 그러면 안에 있으면 괜찮은 건지 그것도 궁금합니다.

사람들이 많이 붐비는 곳의 실내 공기는 어떨지 엄민재 기자가 도심의 곳곳을 측정해봤습니다.

<기자>

먼저 서울의 한 대형마트를 가봤습니다. 식품 매장 주변에서 PM10 미세먼지 농도는 세제곱미터당 100 마이크로 그램 정도.

하지만 같은 건물의 입구 쪽으로만 가도 수치는 180까지 치솟습니다. 매우 나쁨 수준입니다.

입구 바로 옆의 식당가에서도 역시 186㎍입니다.

백화점, 영화관 같이 상대적으로 공기 질 관리가 잘 되는 장소도 있지만, 주차장으로 가면 미세먼지 수치가 또 높아집니다.

외부 차단 정도와 공조 시설에 따라 들쭉날쭉합니다.

[최윤진/서울 양천구 : 미세먼지가 많은 날은 근처에 도서관이나 아니면 마트를 데려가거나 그렇게 하는데 사실 그게 한정돼 있잖아요. 얘네들 좀 불쌍해요, 솔직히.]

문제는 대중교통입니다. 사람이 붐비는 버스 안은 창문을 모두 닫았지만, 182 정도가 나옵니다.

지하철은 더 심각합니다. 역 안에서는 194 정도가 나왔고 열차 안으로 들어가니 더 높은 223까지 측정돼 바깥보다도 오히려 높았습니다.

조금이라도 미세먼지 배출을 줄이기 위해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더 나쁜 공기에 노출되고 있는 셈입니다.

[장중현/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 큰 건물들은 환기시설이 잘되어 있는데, 오래된 건물이나 잘 안 되어 있는 경우도 많거든요. 그런 부분에 대한 역학조사와 예방하는….]

현행법이 허용하는 실내 공기 질은 세제곱미터당 150㎍ 이하이고 서울시는 140㎍ 이하로 기준을 정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허용 기준이 너무 높다는 지적에 따라 환경부는 오는 7월부터 실내 공기 질 허용 기준을 세제곱미터당 100, 즉 나쁨 수준으로 낮출 예정입니다.

(영상편집 : 최진화, VJ : 강민구)

[커지는 미세먼지 위협]
▶ 사상 최악의 초미세먼지 공습…수도권 첫 경보 발령
▶ 상공에서 본 '먼지에 갇힌 한반도'…한 치 앞도 안 보여
▶ 더 나빠진 중국 미세먼지, 강풍 타고 고스란히 한국으로
▶ "겨울 바람 약해져서"…'미세먼지의 습격' 장기화 우려
▶ 노후 경유차 단속 한다지만…시민들 '실내로 실내로'
▶ 한국, 미세먼지 악영향 '세계 최고 수준'…생활 속 대처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