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실 앞에서 울부짖는 5·18 유족들

이혜원 작가, 채희선 기자 hschae@sbs.co.kr

작성 2019.01.14 21:38 수정 2019.01.14 22: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자유한국당의 5·18 조사위원 추천 촉구 기자회견에 참석했던 5·18 유족들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실 앞에서 농성을 벌였습니다.

'오월어머니회' 등 5·18 유족들은 오늘(14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는데요, 자유한국당이 기자회견 직전에 5·18 진상규명위원으로 권태오 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과 이동욱 전 <월간조선> 기자, 차기환 변호사 등 3명을 추천했다는 보도자료를 내자 유족들은 기자회견을 끝내고 나경원 원내대표에게 면담 신청을 하기 위해 찾아갔던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나 원내대표는 한국당 회의가 끝난 후 다른 약속이 있어 면담은 어렵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