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판 노팅힐"…'동상이몽2' 한고은♥신영수, 연예대상 뒷이야기

SBS 뉴스

작성 2019.01.14 11: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현실판 노팅힐"…동상이몽2 한고은♥신영수, 연예대상 뒷이야기
'동상이몽2' 한고은♥신영수 부부의 'SBS 연예대상' 비하인드가 공개된다.

14일 밤 방송될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한고은♥신영수 부부가 '연예대상'을 위해 만반의 준비하는 과정이 공개된다.

앞서 진행된 촬영 당시, 한고은은 신영수에게 'SBS 연예대상' 참석 소식을 전했다. 신영수는 "정말?"이라고 되물으며 유독 떨려 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 모습을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MC 서장훈은 "영화 '노팅힐' 같은 느낌이 있어요. 신영수 씨 인생에 저런 일이 있을 거라고 상상이나 했겠어요?"라고 말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하지만 신영수는 '연예대상' 참석 소식을 접하고 계속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한고은은 신영수를 위해 특단의 조치에 나섰다. 한고은이 신영수를 위해 준비한 첫 번째 특단의 조치는 '동상이몽 공식 얼굴 크기왕' 신영수를 위한 경락 마사지였다.

경락 마사지 숍을 찾은 한고은♥신영수 부부는 경락 마사지를 받던 중 충격적인 사실을 알게 됐고, 이에 한고은♥신영수 부부뿐 아니라 스튜디오가 모두 경악했다. 또, 신영수의 얼굴 크기 비포&애프터도 공개돼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서 한고은이 신영수를 위해 준비한 두 번째 특단의 조치가 공개됐다. 한고은이 준비한 두 번째 특단의 조치는 부부 동반 화보 촬영이었다. 카메라 앞에서 사진 찍는 걸 두려워하는 신영수를 위해 카메라 앞에 서는 연습을 시켜주기로 한 것.

여러 준비를 마친 두 사람에게 대망의 '연예대상' 날이 찾아왔다. 시상식 당일, 한고은은 "결혼식 때 보다 더 떨린다"며 어쩔 줄 몰라 했고, 신영수 또한 "주사 맞는 것처럼 금방 지나겠지"라고 말하며 걱정하는 모습을 보여 '연예대상'을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수고부부의 '연예대상' 비하인드 스토리는 14일 밤 11시 10분 방송될 '동상이몽2'에서 공개된다.

(SBS funE 강선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