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어' 박소연 대표 "이르면 16일 기자회견…사퇴 의사 없어"

동세호 기자 hodong@sbs.co.kr

작성 2019.01.14 11:01 수정 2019.01.14 13: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케어 박소연 대표 "이르면 16일 기자회견…사퇴 의사 없어"
무분별한 동물 안락사 논란에 휩싸인 '동물권단체 케어'의 박소연 대표가 오는 16일 기자회견을 열어 잇단 의혹과 자신의 거취와 관련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입니다.

박 대표는 14일 "이르면 수요일(16일)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라며 "의혹이 불거진 내용에 관한 자료와 법적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표는 케어 직원들이 자신의 사퇴를 요구하는 것과 관련 당장 사퇴 의사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표는 "여러 가지 의혹들을 제대로 소명하는 것이 우선"이라며 "의혹이 불거지는 상황에서 일방적인 사퇴는 되레 무책임하다"고 말했습니다.

또 "케어가 해온 일상적인 업무들을 정상적으로 최선을 다해 처리하는 것이 중요하지 내 거취는 중요하지 않다"면서도 "내·외부의 공정한 인사들로 대책위원회가 꾸려지면 대책위의 (거취와 관련한) 결정에 따르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박 대표는 그동안 케어가 '안락사 없는 보호소'를 표방해온 것과 관련 "그와 관련한 내용은 기자회견에서 소명하겠다"며 답변을 피했습니다.

최근 케어의 간부급 직원은 언론을 통해 '케어가 자신들이 보호하던 동물들을 무더기로 안락사시켰다'고 폭로했습니다.

이 내부고발자에 따르면 케어에서는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동물 250마리가 무분별하게 안락사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케어 대표 사퇴를 위한 직원연대'는 지난 12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죄송하다. 직원들도 몰랐다"며 박 대표의 사퇴를 요구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