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아시안컵 북한, 카타르에 6대0 대패…2경기 10실점

김형열 기자 henry13@sbs.co.kr

작성 2019.01.13 22: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2019 아시아축구연맹 AFC 아시안컵에서 북한이 최악의 경기력을 보이며 조별리그 두 경기 연속 완패했습니다.

북한은 아랍에미리트 알아인의 칼리파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E조 2차전에서 카타르에 6대 0으로 무릎을 꿇었습니다.

1차전에서 사우디아라비아에 4대 0으로 패한 데 이어 두 경기 동안 10골을 내주고 무기력하게 2연패 한 북한은 E조 최하위가 되면서 16강 진출이 힘들어졌습니다.

카타르는 2승으로 조 선두에 오르며 16강 진출을 확정했습니다.

김영준 감독이 이끄는 북한 대표팀은 1차전에서 퇴장당한 에이스 한광성(페루자)이 나오지 못한 가운데 초반부터 카타르에 주도권을 빼앗겼습니다.

FIFA 랭킹 93위 카타르는 109위 북한을 상대로 킥오프 9분 만에 선제골을 뽑아냈습니다.

왼쪽 측면에서 골대 정면으로 올라온 크로스를 알모에즈 알리가 왼발로 마무리해 북한의 골망을 흔들었습니다.

2분 후에는 오른쪽에서 전달된 패스를 골대 정면에 있던 알리가 오른발로 골대 안에 밀어 넣었습니다.

순식간에 두 골을 내준 북한은 더욱 흔들렸고 전반 43분 부알렘 쿠키에게 헤딩 골을 허용한 후 전반을 마쳤습니다.

후반에도 카타르는 공세를 멈추지 않았습니다.

알리는 후반 10분과 15분 득점을 추가해 이날 4골을 몰아쳤고 후반 23분에는 수비수 압델카림 하산마저 득점에 가담했습니다.

알리는 1차전 1골에 이어 이번 대회 득점을 단숨에 5골로 늘리며 득점 선두가 됐습니다.

북한은 몇 차례 반격에 나서보긴 했지만 유효슈팅 한 개도 없이 전후반 90분 경기를 마쳤습니다.

정일관(루체른)이 종료 직전 경고누적으로 퇴장당했고, 이를 제외하고도 경고를 4장이나 더 받았습니다.

북한은 16강 진출의 실낱같은 희망을 살리기 위해 오는 18일 레바논(2패)과의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