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미우새' 신애라 "내가 먼저 대쉬"…차인표 "사랑의 유효기간은 눈 감을 때까지"

SBS뉴스

작성 2019.01.13 22: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우새 신애라 "내가 먼저 대쉬"…차인표 "사랑의 유효기간은 눈 감을 때까지"
신애라가 차인표와 전화연결을 했다.

13일 밤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신애라가 차인표와의 연애를 시작하게 된 계기가 밝혀졌다.

신애라는 "제가 당돌하다"며 먼저 차인표에게 대쉬했음을 전했다. MC 신동엽은 "당시에 신애라 씨는 이미 탑스타였고, 차인표 씨는 막 떠오르는 스타였다"며 "신애라 씨가 차인표 씨를 차로 데려다주면서 '나 한손으로도 운전 잘한다'고 먼저 대쉬를 했다"고 설명했다.

신애라는 "저도 이 사람이 저를 괜찮게 생각한다는 눈치가 있었다"며 "근데 내가 먼저 대쉬를 하니까 차인표 씨가 '우리가 손을 잡으면 결혼을 해야 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에 신애라는 "뛰는 놈 위에 나는 놈이 있었다"고 말하며 웃었다. 또한 신애라는 "차인표 씨는 항상 애기같다. 그래서 아들이 두 명이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뒤이어 신애라는 남편 차인표와 즉석 전화통화 연결을 했다. 차인표는 전화 상으로 어머님들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인사했다.

신동엽은 차인표에 "사랑의 유효기간이 어떻게 되는 것 같냐"고 물었다. 그러자 차인표는 "눈을 감을 때까지다"며 "내가 선택한 사랑은 끝까지 사랑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차인표는 "제 예상으론 아내가 말을 엄청 많이 했을 것 같은데 그만하셔도 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전화를 끊자 MC 서장훈은 "핸드폰에 '표'라고 저장되어 있다"며 신애라-차인표 부부의 애정을 전했다.

(SBS funE 조연희 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