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통영 욕지도 앞바다에서 어선 전복…3명 사망·2명 실종

백운 기자 cloud@sbs.co.kr

작성 2019.01.11 12: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1일) 새벽 경남 통영 욕지도 앞바다에서 14명이 타고 있던 낚시 어선이 뒤집혔습니다. 12명이 구조됐는데 이 가운데 3명이 숨졌습니다. 해경은 나머지 실종자 2명을 찾기 위해 수색 작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백운 기자입니다.

<기자>

바닷물에 잠긴 어선 위에서 구조대원들이 구조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헬기와 군함까지 수색에 동원됐습니다.

오늘 새벽 5시쯤 경남 통영 욕지도 남쪽 80km 바다에서 낚시 어선이 뒤집혔습니다.

낚시객 12명 등 모두 14명이 타고 있었는데, 사고 직후 12명이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57살 최 모씨 등 3명이 의식 불명 상태였는데, 오늘 오전 모두 숨졌습니다.

남은 실종자 2명에 대해선 해경과 해군, 소방, 민간 선박까지 모두 20척, 그리고 헬기 등 항공기 6대가 동원돼 수색 작업을 펼치고 있습니다.

해경은 일부 낚시객들은 구명 장비를 착용하고 있었지만 모두 다 착용하고 있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사고 선박은 어제 낮 1시 반쯤 전남 여수시 국동항에서 출발한 낚시 어선 무적호로 사고 당시 주변을 지나던 LPG 운반선이 배가 뒤집혀 있는 것을 보고 해경에 신고해 구조 작업이 시작됐습니다.

해경은 사고 선박이 다른 상선과 충돌해 사고가 났을 가능성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사고 이유에 대해 해경은 아침에 구조돼 비교적 건강이 양호한 낚시객 다수로부터 "다른 상선과 충돌한 것 같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이에 따라 해경은 사고 시간 주변에 있었던 선박들을 대상으로 사실 확인 작업에 나섰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