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양승태 "제 부덕의 소치…모든 책임 지는 게 마땅"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19.01.11 09: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양승태 "제 부덕의 소치…모든 책임 지는 게 마땅"
양승태 전 대법원장은 오늘(11일) 오전 9시 검찰에 출석에 앞서 대법원 앞에서 사법농단 의혹에 대해 "이 모든 것이 자신의 부덕의 소치로 인한 것이고 따라서 그 모든 책임은 자신이 지는 것이 마땅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양 전 대법원장은 검찰 출석 전 대법원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자신의 재임기간 동안 일어난 일로 인해 국민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친 데 대해 진심으로 송구스런 마음"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조사 과정에서 사실관계를 기억나는 대로 답변할 것이고, 오해가 있으면 풀겠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재판개입과 인사개입 등의 혐의에 대해서는 완강히 부인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사건에 관련된 여러 법관들도 각자 직무를 수행하는 과정에서 적어도 법과 양심에 반하는 일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