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고급 화장품 갖춘 '공유 화장대' 등장…"비위생적" vs "실용적"

조도혜 작가,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9.01.10 17:05 수정 2019.01.11 14: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고급 화장품 갖춘 '공유 화장대' 등장중국의 한 쇼핑몰에 등장한 '공유 화장대'를 두고 누리꾼들의 반응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9일, 중국 상하이이스트 등 외신들은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첫 선을 보인 '메이크업 부스'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 SBS 보이스(Voice)로 들어보세요!
고급 화장품 갖춘 '공유 화장대' 등장고급 화장품 갖춘 '공유 화장대' 등장1평도 안 되는 이 작은 부스에는 취향대로 골라 쓸 수 있는 다양한 고급 화장품과 화장 도구가 갖춰져 있다고 합니다.

립스틱과 아이라이너, 파운데이션, 향수 등에 들어간 돈은 총 4천 위안, 우리 돈으로 약 66만 원입니다.

그리고 앱을 통해 예약한 뒤 사용한 시간에 따라 요금을 내는 방식으로 운영되는데, 보통 58위안(약 1만 원)을 내면 45분 동안 사용할 수 있다고 전해졌습니다.
고급 화장품 갖춘 '공유 화장대' 등장고급 화장품 갖춘 '공유 화장대' 등장하지만 쇼핑몰이 야심 차게 내놓은 공유 화장대가 전국적인 사랑을 받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입니다.

소식을 접한 몇몇 누리꾼은 "부스 안에 있는 화장품이 정품이라면 꽤 괜찮은 것 같다", "실용적인 것 같다"며 호의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은 "많은 사람이 같은 제품을 사용하는 것은 굉장히 비위생적이다", "'헤르페스 부스'다"라며 회의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 shanghai.ist 홈페이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