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김위원장 방중, 2차 북미정상회담 가까워졌단 징후"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19.01.10 11: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김위원장 방중, 2차 북미정상회담 가까워졌단 징후"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중에 대해 "한마디로 말하자면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가까워졌다는 것을 보여주는 징후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신년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의 방중 평가와 관련, "그동안 중국은 비핵화, 평화체제 구축 등에서 아주 많은 역할을 해줬다"며 "김 위원장의 방중은 2차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아마도 정말 머지않아서 2차 북미정상회담을 위한 북미 간 고위급 협상의 소식을 듣게 되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과 관련해선 "북한 지도자가 서울을 방문하는 것이 사상 처음 있는 일이기 때문에 그 자체로서 남북관계에서 대단히 중요한, 대전환의 계기가 될 것"이라며 "김 위원장이 직접 약속하고 발표한 일인 만큼 반드시 실현되리라 믿는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2차 북미정상회담과 연동되는 것이기 때문에 2차 회담이 먼저 이뤄지고 나면 그 이후에 (김 위원장의) 답방은 조금 더 순조롭게 추진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편으로는 북한은 우리와 체제가 다르기 때문에 사상 최초로 최고지도자가 남쪽 서울을 답방하는 것에 대해 내부적으로 많은 고심이 있을 것"이라며 "우리는 그 고심도 헤아려 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래서 북한 답방에 대해서 재촉하지 않았습니다만, 2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면 남북관계 선순환을 위해 어떤 형태로든 남북정상이 마주 앉아서 2차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공유하며 그에 따른 남북관계 발전을 협의해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평화체제 구축과 종전선언에 대해선 "결국 싱가포르 회담에서 합의한 북한의 비핵화 조치에 상응하는 미국의 조치에 해당한다고 생각한다"며 "그 부분에서 그동안 북미 간에 서로 먼저 해야 한다는 입장차가 있었는데 그런 부분이 2차 북미정상회담을 통해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