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베이징 제약회사 동인당 공장 전격 방문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19.01.09 11:18 수정 2019.01.09 13: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北 김정은, 베이징 제약회사 동인당 공장 전격 방문
베이징 방문 이틀째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9일 오전 이좡의 베이징 경제기술개발구 내 생약 제조업체인 동인당 공장을 전격 방문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의 전용 차량은 이날 오전 숙소인 조어대(釣魚台)를 나서 베이징의 중심인 창안지에와 젠궈먼와이다제를 지나 베이징 동인당 공장에 도착했습니다.

김 위원장 차량 행렬에는 6대 정도의 버스와 구급차도 따라붙었고 수십 대의 사이드카가 호위했습니다.

이 공장에는 김 위원장과 기념 촬영을 염두에 둔 듯 플래카드가 내걸렸고 경찰이 수백명 배치돼 삼엄한 경호가 펼쳐졌습니다.

김 위원장은 도착 후 20~30분 정도 동인당 공장을 둘러본 뒤 떠났습니다.

동인당은 청나라 강희제 때부터 350년 역사를 자랑하는 중국의 약방 기업입니다.

베이징 동인당 공장은 중국 내 일류 제약 생산기지로 중국 고위 관리들도 단골로 시찰하는 곳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김 위원장은 베이징 동인당 공장을 방문한 것을 두고 북한 산간에 약초가 많은 점을 고려해 약초 산업을 현대화하려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또한, 김 위원장이 방문한 베이징 경제기술개발구는 베이징의 유일한 국가급 경제기술 개발구로 하이테크 산업과 우주 관련 산업이 집약돼 있다는 점도 주목됩니다.

이 산업단지에는 노키아, 벤츠, GE 등 글로벌 업체들이 입주해있습니다.

웨이보 등에는 김 위원장의 베이징 경제기술개발구 방문으로 관련 도로가 모두 막히자 "도대체 누가 오는 거냐"며 교통 불편을 호소하는 글이 쏟아지기도 했습니다.

한편, 김 위원장은 현지 시찰을 마치고 오전 10시 40분쯤(현지시간) 숙소인 조어대로 복귀했습니다.

지난해 6월 베이징 방문 당시 정상회담 다음 날 김정은 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부부 동반으로 오찬을 한 바 있습니다.

올해는 북·중 수교 70주년인 데다 전날 김정은 위원장의 생일이었다는 점에서 이번에도 북·중 정상 간 부부 동찬 오찬이 성대하게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베이징 소식통은 "김 위원장이 오늘 현지 시찰을 짧게 마치고 곧바로 조어대로 돌아온 것을 보면 조어대에서 중요한 오찬이 있기 때문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관례대로라면 김정은 위원장은 시 주석과 오찬 후 베이징역으로 이동해 전용 열차 편으로 귀국길에 오를 것으로 보이며, 귀국길에 톈진 등을 들러 중국의 발전상을 참관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