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코디가 진짜 있다?" 'SKY 캐슬' 본 서울대 의대생 반응

SBS뉴스

작성 2019.01.09 11: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최근 수험생들의 입시 경쟁을 다룬 드라마 'SKY 캐슬'이 화제인 가운데, 서울대 의대 학생들이 자신의 경험담을 털어놨습니다. 

지난 1일 'S.Univ. TV' 유튜브 채널에 서울대 의과대학 본과 3학년에 재학 중인 학생 세 명이 출연했습니다.

영상에서 학생들은 'SKY 캐슬'을 보고 난 뒤 각기 다른 의견을 전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해당 드라마에는 자식을 서울대 의대에 합격시키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예서 엄마(염정아 분)와 입시 경쟁 속에서 가치관이 상충하는 다양한 부모와 자식들이 등장합니다.

드라마에서 예서 엄마가 서울대 의대 합격생의 포트폴리오가 절실하게 필요하다고 말하는 장면이 나옵니다.

해당 장면을 본 한 학생은 "나는 오히려 면접이 더 중요한 것 같다고 생각한다. 1차 통과한 사람들을 보면 엄격한 기준이 있는 건 아니었다"고 입을 열었습니다.

또 다른 학생은 "'선배가 어떻게 했지?' 궁금한 마음일 텐데, 똑같이 따라 해서 별로 도움 될 건 없다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드라마 속 화제인 '입시 코디네이터'에 대해 한 학생은 "있긴 있다고 들었다. 코디라고는 안 부르는데 멘토 선생님 정도로 들었다"며 "누가 챙겨준다고 하면 듬직하긴 할 거 같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코디가 진짜 있다?이어 강남에 실제로 비슷한 학원이 있냐는 질문에 한 학생은 "이름만 대면 알 만한 사람들이 시급 500만 원 정도해서 한다고 들었다"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드라마에서 학부모와 학생들이 모여 독서 토론을 하는 장면을 보고 한 학생은 "여기 나온 대부분이 거의 있다고 하더라. 여기 나온 장면도 사실에 기반해서 한 거 아닌가"라며 "근데 실제로 도움이 될지는 모르겠다"라고 말했습니다.
'코디가 진짜 있다?마지막으로 한 학생은 "(드라마가) 약간 과장된 면도 있지만, 어느 정도 다 있을 만한 얘기 같다. 어떻게 보면 다 우리 엄마들의 모습일 것이다"라며 소감을 전했습니다.

다른 학생은 "그 분야에는 그 분야에 요구되는 특유의 인간상이 있는데, 코디가 맞춰주는 것을 따라가면 아이가 과연 그런 삶의 자세를 배울 수 있을지 의문이 들었다"며 씁쓸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구성=이선영 에디터, 출처='S.Univ. TV'' 유튜브)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