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김정은·시진핑 1시간가량 회담…부부동반 환영 만찬 참석

편상욱 기자 pete@sbs.co.kr

작성 2019.01.09 01: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중국을 방문 중인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시진핑 중국주석과 정상회담을 가졌습니다.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중국의 협조를 요청한 것으로 보입니다.

첫 소식 베이징에서 편상욱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기자>

어제(8일) 낮 특별열차 편으로 베이징에 도착한 김정은 위원장은 중국 공안의 호위 속에 전용 방탄차를 타고, 영빈관인 댜오위타이로 향했습니다.

우리시간 오후 5시 반쯤에는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주석과 만나 1시간가량 회담을 진행했습니다.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둔 미국의 요구 사항을 설명하고, 중국의 협조를 요청한 것으로 관측됩니다.

[루캉/중국 외교부 대변인 : 양국 관계는 물론 공동 관심사인 국제 문제와 지역 문제에 대해 깊이 있게 의견을 교환할 것입니다.]

또 북중 수교 70주년을 맞이해 양측간 교류 확대와 더불어, 관계 강화 등도 논의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관영언론은 저녁 메인뉴스에서도 김정은 위원장의 방중사실을 간단히 전했을 뿐, 정상 간 회동내용을 즉각적으로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중국 CCTV 앵커 :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1월 7일부터 10일까지 중국을 방문합니다.]

회담을 마친 두 정상은, 부부동반으로 김정은 위원장의 생일잔치를 겸한 환영 만찬에 참석한 것으로 보입니다.

3박 4일의 방중 일정이지만 왕복 20시간이 넘는 열차 이동 시간을 고려하면, 공식 일정은 오늘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김 위원장은 오늘 중관춘 같은 발전된 산업시설을 참관하거나, 베이징에서 고속철로 30분 거리인 톈진 등을 방문해 개혁·개방의 현장을 답사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