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스브스타] '금수저' 논란에 직접 해명한 '골목식당' 피자집 사장

SBS뉴스

작성 2019.01.08 10: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금수저 논란에 직접 해명한 골목식당 피자집 사장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출연 중인 청파동 피자집 사장이 자신을 둘러싼 루머에 대해 해명했습니다.

피자집 사장 황호준 씨는 지난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최근 방영되었던 회차에서 손님 응대와 업장의 위생상태가 미흡했던 점에 대하여 시청자 여러분에게 먼저 진심으로 사과를 드리고 싶습니다"라고 밝혔습니다.

황 씨는 이어 "개업한 지 석 달이 채 안 되었을 때 촬영 섭외가 들어와 여러 가지 면에서 서투른 점이 부각될 수밖에 없었던 점에 대해 정말 죄송스럽게 생각하며 지금도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라고 전했습니다.

그는 온라인상에서 떠돌았던 외제차 소유설 등 이른바 '금수저' 논란에 대해서도 설명했습니다.

황 씨는 "제가 페라리를 소유하고 있으며 포람페 회원이라는 루머가 떠돌고 있는데, 이는 조사한 결과 한 네티즌이 장난삼아 보배드림이라는 사이트에 허위정보를 게시하여 점차 유포된 거짓입니다"라며 "참고로 저는 현재 소유하고 있는 자가용이 없으며 과거에도 페라리와 같은 고가의 외제차를 소유한 적이 한 번도 없습니다"라고 전했습니다.

끝으로 황 씨는 "여러분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한 업소로 거듭나기 위해 음식과 서비스의 질을 향상시키며 매일 매일 부단히 노력하고 있으니 앞으로도 지속적인 관심과 응원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라며 글을 마무리했습니다.'금수저' 논란에 직접 해명한 '골목식당' 피자집 사장앞서 황 씨는 최근 방송에서 불성실한 손님 응대 등으로 시청자들의 질타를 받았습니다.

그런 가운데 황 씨가 '건물주이며 고가의 외제차를 소유하고 있다'는 내용의 글이 온라인상에 퍼졌고, 이는 골목 상권을 살리겠다는 '골목식당'의 취지와는 부합되지 않는 출연자라며 한차례 논란이 일었습니다.
(구성= 한류경 에디터, 출처= 황호준 인스타그램,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