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익 목표, 가혹한 책임 묻지 말길" 신재민 지인들 호소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19.01.04 17:15 수정 2019.01.04 17: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3일) 극단적인 선택을 예고해서 놀라게 했던 신재민 전 사무관의 지인들이 오늘로 예정했던 기자회견을 취소하고 대신 호소문을 냈습니다. 또 적자국채 논란의 중심에 있던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는 이번 사태에 대해 SNS를 통해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습니다.

전병남 기자입니다.

<기자>

신재민 전 기재부 사무관의 대학 선후배들은 호소문을 통해 "일부 언론의 경쟁적 보도가 신 전 사무관과 지인들을 궁지에 몰아넣고 있다"면서 "이번 사건에서 얻을 수 있는 교훈에 대해 좀 더 다뤄달라"고 밝혔습니다.

또 신 전 사무관이 뉴라이트였다거나 국가 기밀로 사익 추구 활동을 했다는 것은 가짜 뉴스라면서 공익을 목표로 행동한 만큼 너무 가혹한 책임을 묻지 말 것을 호소했습니다.

이와 함께 민변 변호사들이 이번 사건을 거절했다는 것은 신 전 사무관의 오해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민변에도 사과했습니다.

신 전 사무관의 가족들도 사과문을 발표했습니다.

가족들은 신 전 사무관의 극단적 선택으로 사회적 물의를 빚게 돼 죄송하다며 향후 필요한 모든 절차에 성실히 임할 수 있게 돕겠다고 했습니다.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도 SNS를 통해 처음으로 적자국채 논란에 대한 입장을 내놨습니다.

김 전 부총리는 소신과 정책의 합리적인 조율은 다른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청와대나 여당, 국회와의 협의 과정에서 보완될 수 있는 게 정책 형성 과정"이라고 설명한 뒤 "이번 논란이 빨리 매듭지어지길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