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 위원장 친서 공개…北 비핵화 돌파구 될까

노동규 기자 laborstar@sbs.co.kr

작성 2019.01.04 02: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또다시 친서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북한과 두 번째 정상회담을 하겠다는 의지도 거듭 밝혔습니다.

노동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새해 첫 백악관 각료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종이 한 장을 집어 듭니다.

30줄 정도로 번역된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입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훌륭한 편지를 받았습니다. 다른 사람들에게는 거의 보여주지 않은 겁니다.]

공개된 걸로만 이번이 6번째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 대한 신뢰와 2차 정상회담 의지를 거듭 밝혔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김 위원장이 원하는 2차 회담을 하게 될 겁니다. 저도 바라는 바이고요. 우리는 매우 좋은 관계를 만들어 왔습니다.]

뉴욕타임스는 김 위원장이 이전 친서에서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협상하고 싶지 않다고 밝히는 등 솔직한 감정을 담았다고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친서를 높이 평가하는 이유라는 것입니다.

하지만 이런 친서 외교가 꽉 막힌 비핵화 협상의 돌파구가 될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합니다.

당장 최근 김 위원장의 신년사에서 나온 제재 해제 요구에는 응답하지 않았습니다.

협상을 서두르지 않겠다는 말도 반복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국가안보와 관련한 사항은 '언론과의 소통이 제한될 수 있다'고 말했는데, 앞으로 김 위원장 신년사 내용을 더 분석해 대응할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