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 이름은 장미' 이원근 "박성웅 어린 시절 역, 꼭 하고 싶었다"

SBS뉴스

작성 2019.01.03 22: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그대 이름은 장미 이원근 "박성웅 어린 시절 역, 꼭 하고 싶었다"
배우 이원근이 박성웅의 어린 시절을 연기한 것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3일 오후 서울 용산 CGV에서 열린 영화 '그대 이름은 장미' 언론시사회에 참석한 이원근은 "처음 '명환' 역학을 제안받았을 때 중년의 '명환'은 누가 연기하는지부터 물었다. 박성웅 선배님이 내 미래 캐릭터를 연기한다고 해서 꼭 하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원근은 "촬영 전 감독님이 생각하고 있는 '명환' 캐릭터에 대해 문자를 보내주셨다. 그 말을 참고하되 과거에서 현재로 넘어가는 것에 있어서 깊게 생각하지 말라고 하셨다. 어린 명환은 아버지에게 억압돼있어 강아지 같은, 세월이 흘러서는 대형 강아지 같았으면 좋겠다는 감독님 디렉션을 생각하면서 연기했다"라고 덧붙였다.
이미지이번 영화에서 이원근은 박성웅과 20년 전후의 '명환'을 연기하며 각자의 캐릭터를 만들어냈다. 중년의 '명환'으로 분한 박성웅은 "이원근과 내가 똑같은 것은 키뿐이다. 이원근 배우가 순둥이 같아 보이지 않나. 그래서 제가 유약해지려고 노력했다. 약한 연기 하는 게 힘들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대 이름은 장미'는 지금은 평범한 엄마 앞에 한 남자가 나타나 그녀의 감추고 싶던 과거를 강제 소환하며 펼쳐지는 반전 과거 추적 코미디로 오는 16일 개봉한다.

(SBS funE 김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