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도 '김정은 친서' 공개…"2차 북미 정상회담할 것"

손석민 기자 hermes@sbs.co.kr

작성 2019.01.03 07:18 수정 2019.01.03 09: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훌륭한 친서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친서에 어떤 내용이 담겼는지는 언급하지 않으면서도,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계획은 거듭 확인했습니다.

워싱턴에서 손석민 특파원입니다.

<기자>

트럼프 대통령은 새해 첫 각료회의에서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받은 편지를 들어 보이며 훌륭한 친서를 받았다고 공개했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다른 사람들에게는 거의 보여주지 않았는데,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훌륭한 편지를 받았습니다.]

이어 김 위원장과 매우 좋은 관계를 구축했다면서, 2차 정상회담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김 위원장이 원하는 2차 회담을 하게 될 겁니다. 저도 바라는 바이고요. 우리는 매우 좋은 관계를 만들어왔습니다.]

마찬가지로 정상회담 의지를 밝힌 김 위원장의 신년사에 공식적으로 화답한 겁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만 친서가 전달된 시점과 친서의 내용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또 대북 제재 해제와 한미 군사 훈련 및 전략무기 전개 중단처럼 김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요구한 사항에 대해서도 구체적으로 답하지 않았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두르지 않겠다는 입장 역시 거듭 강조했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우리는 잘 지내왔습니다. 하지만 저는 서두르지 않을 겁니다. 서두를 필요도 없습니다.]

그럼에도 김 위원장의 신년사 이후 정상 간 신뢰를 재확인했다는 점에서 북미 간 실무회담 또는 고위급 회담을 통한 정상회담 추진에 탄력이 붙을지 주목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