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레이더 공세'…국방부 "유감, 위협 비행 사과해야"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19.01.02 20:10 수정 2019.01.02 22: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2일) 8시 뉴스는 우리와 일본 사이에 계속되고 있는 이른바 레이더 논란부터 전하겠습니다. 한국 함정이 사격용 레이더를 쏜 게 위험한 행위라면서 재발 방지책을 내놓으라는 아베 일본 총리 주장에 대해서 우리 국방부가 오늘 입장을 내놨습니다. 깊은 유감이라면서 오히려 일본이 우리 함정을 향해 낮게 위협적으로 비행한 것을 사과해야 한다고 맞받았습니다.

먼저 김혜영 기자입니다.

<기자>

일본 아베 총리는 어제 TV 아사히와 인터뷰에서 사격통제 레이더를 쏜 것은 위험한 행위로 재발 방지책을 확실히 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한국 측이 이런 점을 받아들이기를 바란다고 주장했습니다.

광개토대왕함이 일본 초계기에 공격적인 레이더 전파를 쐈으니 재발 방지책을 내놓으라는 주장입니다.

아베 총리는 방위성이 반대하는데도 일본 초계기가 촬영한 동영상을 공개하도록 지시했는데 직접 나서 이 문제를 언급하며 대응 수위를 높인 겁니다.

이에 대해 국방부는 아베 총리를 고위 당국자라고 표현하면서 일본의 고위 당국자까지 나서서 일방적 주장을 되풀이하는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반박했습니다.

국방부는 일본 측이 공개한 동영상에서 보듯 우방국 함정이 조난 어선을 구조하는 상황에서 일본 초계기가 저공 위협 비행을 한 자체가 매우 위험한 행위라고 지적했습니다.

따라서 일본은 사실 왜곡 행위를 중단하고 위협적인 저공비행을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국방부는 엄중히 촉구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현상, 영상편집 : 정성훈, CG : 홍한기)

▶ "대응 안 하면 日 억지 받아들이는 꼴"…軍도 '강공 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