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아파트 공사현장서 40대 노동자 추락해 숨져

백운 기자 cloud@sbs.co.kr

작성 2018.12.30 15: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늘(30일) 오전 10시 10분쯤 제주도 서귀포 동홍동의 아파트 공사현장에서 일하던 42살 김 모 씨가 8층에서 지하 2층 바닥으로 떨어지는 사고가 났습니다.

김씨는 119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지고 말았습니다.

경찰은 김씨가 계단 바닥에 타일 작업을 하던 중 추락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현장 관계자들을 상대로 추락 방지 시설 등이 제대로 갖춰져 있었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