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카탈루냐 긴장 고조…바르셀로나서 스페인 규탄 시위

유성재 기자 venia@sbs.co.kr

작성 2018.12.21 20: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스페인 정부와 카탈루냐 분리주의 진영 사이의 긴장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스페인 정부가 현지시간 21일 주례 국무회의를 카탈루냐의 중심도시 바르셀로나에서 열자 분리주의 진영은 이를 '도발'로 규정하고 도로 점거 시위에 나섰습니다.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는 21일 오전 주례 국무회의를 바르셀로나에서 주재했습니다.

스페인 정부는 이번 국무회의에서 최저임금 22% 인상, 공공 문 근로자 임금 인상, 인프라 투자 증액 등의 조치를 승인할 예정입니다.

그러나 카탈루냐 분리독립 진영은 스페인 정부가 카탈루냐 제1 도시인 바르셀로나에서 국무회의를 하는 것은 "스페인의 카탈루냐에 대한 도발"이라면서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급진 분리주의 단체인 공화국수비위원회는 바르셀로나에서 수도 마드리드와 프랑스 쪽으로 이어지는 주요 도로 10여 개를 점거하고 스페인 정부에 분리독립 승인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습니다.

분리독립 추진 시민단체 ANC 역시 시민들이 자가용 승용차로 바르셀로나의 주요 도로를 봉쇄하라고 촉구하며 시위 동참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ANC를 비롯한 20여 개 카탈루냐 분리주의 단체들은 현지시간 21일 오후 6시 바르셀로나 중심가에서 행진하며 스페인 정부를 규탄하는 시위에 나설 계획이라고 AFP 통신 등 외신들이 전했습니다.

일부 급진 단체의 폭력 시위가 예상됨에 따라 스페인 정부는 바르셀로나에 경찰력을 증파했습니다.

앞서 킴 토라 카탈루냐 자치정부 수반과 산체스 총리는 20일 저녁 회동하고, 양측이 카탈루냐의 지위 문제를 두고 "효과적인 대화"를 이어가기로 한 바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