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병 수료식 갔다가 사고…일가족 등 4명 사망·1명 중상

G1 박성은 기자

작성 2018.12.21 17: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승용차가 가로수에 충돌하면서 차에 타고 있던 일가족이 변을 당했습니다. 아들의 군부대 신병 수료식 갔다가 돌아오던 길이었습니다.

G1 박성은 기자입니다.

<기자>

각종 차량 파편이 어지럽게 도로변에 널려 있습니다.

화천군 화천읍의 한 부대 인근 도로변에서 53살 김 모 씨가 운전하던 SUV 차량이 가로수를 들이받은 건 어제(20일) 오후 6시 4분쯤.

이 사고로 김 씨의 부인과 두 딸, 김 씨 아들의 지인 등 4명이 숨지고 김 씨가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일가족 등 5명이 참변을 당한 사고 현장입니다.

보시는 것처럼 여러 잔해들이 널려 있어 사고 당시 참혹함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사고를 당한 이들은 춘천과 화천의 병원으로 이송됐고 다친 운전자 김 씨는 춘천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소방서 관계자 : (사고 당시 운전자) 의식은 있으신데요. 걸어 다니시기도 하시고. 그런데 머리 쪽을 많이 다치셨어요.]

김 씨 등은 사고 당일 육군 모 부대 신병 수료식을 한 아들을 면회하기 위해 경기도 성남에서 화천을 찾았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고 장소도 아들을 내려 준 신병교육대에서 1km가량 떨어진 곳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경찰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