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아산병원 입원 1명 퇴원…"일반병실 2명도 상태 호전"

정다은 기자 dan@sbs.co.kr

작성 2018.12.21 17: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강릉 펜션 사고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온 학생들 가운데 1명이 오늘(21일) 건강을 회복해 퇴원했습니다. 강릉 아산병원에 있는 다른 4명의 친구들도 상태가 호전되고 있는데 안타깝게도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의 학생 2명은 아직 깨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하겠습니다.

정다은 기자, 조금 전 한 학생이 퇴원했다고요?

<기자>

이곳에 입원한 학생 5명 가운데 한 명이 조금 전인 4시 20분쯤 퇴원했습니다.

마스크를 쓴 차림으로 병원을 나선 학생은 고개 숙여 두 번 인사한 뒤, 차에 올랐습니다.

아산병원 측은 어제 일반 병실로 옮긴 학생 2명도 상태가 많이 호전돼 빠르면 다음 주쯤 퇴원할 수 있을 거라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고압산소치료를 함께 받으며 다른 친구들의 안부를 묻는 등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중환자실에 있는 2명 중 1명도 대화가 가능할 정도로 호전돼 이르면 내일이나 모레쯤 일반병동으로 옮길 것으로 보입니다.

병원 측은 나머지 학생 1명도 어제보다 움직임이 활발해졌다며 조만간 의식을 되찾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원주 세브란스 기독병원에 입원 중인 학생 2명은 저체온 상태에서 치료 중인 것으로 알려졌는데 아직 새로운 소식은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경찰 수사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경찰은 연통이 보일러 본체와 언제, 왜 어긋났는지 규명하는 데 집중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강릉 펜션의 2층 보일러를 설치한 업체가 무자격 업체라는 사실을 확인하고 실제 보일러를 설치한 기사 역시 무자격자였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수사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