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정책공조 중요한 때"…이주열 "정부와 긴밀히 협력"

SBS뉴스

작성 2018.12.19 13: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홍남기 "정책공조 중요한 때"…이주열 "정부와 긴밀히 협력"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처음으로 만나 재정·통화정책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

홍 부총리와 이 총재는 19일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오찬 회동을 했다.

홍 부총리가 취임한 지 8일 만에 이뤄진 재정·통화 당국 수장 간 첫 만남이다.

홍 부총리는 춘천, 이 총재는 원주로 같은 강원도 출신이지만 개인적인 인연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총재와 손을 잡은 채 오찬장에 드러선 홍 부총리는 17일 발표한 내년도 경제정책 방향 내용을 소개하면서 "일차적으로 경제 활력을 높이는 데 정책 역량을 집중하려고 노력했다"며 "재정 규모를 470조원 확보하고 적극적으로 확장적인 재정 정책을 펴나갈 예정이지만 재정 역할만으론 부족하다"고 말했다.

이어 "통화, 금융정책이 조화롭게 이뤄져야 한다"며 "정책 공조가 매우 중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최근에 가계부채 문제라든지 미국 금리 인상 추이, 글로벌 금융 변동성, 미중 무역 마찰 등 대내외적으로 리스크 요인들이 상존해 있기 때문에 총재님께서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중요한 조언을 듣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한은과 긴밀하게 협력하고 논의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며 "제가 더 적극적으로 이주열 총재님을 찾아뵙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총재는 "방심하고 있기에는 엄중한 리스크 요인이 상존해 있기 때문에 기재부와 한은이 정책을 운용하는 데 있어서 긴장의 끈을 놓지 말아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대외적으로는 미중 무역분쟁의 불확실성이 높아지면서 글로벌 경기 둔화 속도가 빨라지지 않나 하는 우려가 높아지고 글로벌 경기 둔화에 우리나라가 큰 영향을 받지 않나 하는 걱정이 있는 것도 사실"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도 "부총리께서 그동안 쌓아오신 훌륭한 경륜, 지혜를 바탕으로 우리 경제정책을 훌륭히 해나갈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덕담했다.

이 총재는 "한은도 우리 경제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정부와 긴밀히 협력할 것을 다짐 드린다"며 "필요할 때마다 부총리와 회동을 통해 우리 경제의 발전을 위해 치열하게 고민하고 의견을 나누려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와 이 총재는 1시간 10분가량 비공개 오찬을 하며 한미 금리 격차 등 금융시장 현안과 실물경제 상황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찬이 끝난 뒤 홍 부총리는 "총재님과 한국 경제에 대한 인식, 내년도 경제정책 방향 의견을 나눴고 대외적으로 글로벌 리스크 요인에 대한 얘기를 나눴는데, 인식이 거의 유사했다"고 설명했다.

한은에 요구한 통화·금융정책 조화와 관련해서는 "한은에 주문한 것은 따로 없었다"면서 "한은의 독립성과 관련한 발언은 아니었고 정부가 확장적 재정정책을 하는 데 금융 등 다른 정책의 조화가 필요하다는 원론적인 차원에서 얘기 드린 것"이라고 부연했다.

홍 부총리는 내년 경제 여건이 녹록지 않다면서도 "취업자 전망을 올해 10만명에서 내년 15만명으로 늘려 잡은 것은 정책 의지를 보인 것"이라며 "일자리를 늘리고 소득 분배를 개선하는 데 전력투구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홍 부총리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직후 긴급 대책회의를 20일 소집할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그러면서 "시장 예상대로 금리가 결정될 것으로 보이고 내년 금리 인상 속도 조절 메시지가 나올 것으로 생각하고 관심 있게 볼 것"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 총재와 만남을 정례화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에 선을 그으면서도 "수시로, 필요하면 총재님을 찾아뵐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총재는 "정부와 한은의 경제 인식이 거의 같았다"며 "금리 결정 외에 한은의 역할에 대해서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금통위에서 경제 활성화를 위해 재정의 적극적인 역할을 주문한 데 대해선 "통화 당국이 경제 활성화를 위해 많은 역할을 하면서 금융 불균형이 생긴 것은 세계 공통 현상"이라며 "내년 경제정책 방향에 정부의 강력한 의지를 담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오찬에는 기재부 측에서는 이호승 1차관이, 한은에서는 윤면식 부총재가 배석했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