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이용대-변수미, 결혼 1년 만에 파경설 "합의 이혼 준비"

SBS뉴스

작성 2018.12.19 09:18 수정 2018.12.19 09: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용대 변수미배드민턴 스타 이용대와 배우 변수미가 파경설에 휩싸였다. 결혼 1년만의 일이다.

19일 스포츠조선은 이용대와 변수미가 최근 집안의 불미스러운 문제로 급격하게 사이가 틀어져 별거 중이고, 합의 이혼 절차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딸의 양육권은 이용대가 갖는 쪽으로 합의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용대와 변수미는 지난 2011년 한 배드민턴 행사에서 처음 만났다. 이후 연인으로 발전한 두 사람은 열애 6년만인 지난 2017년 2월 결혼에 골인했다. 결혼 당시 변수미는 임신 중이었고, 그 해 4월 득녀했다. 두 사람은 지난해 6월에는 KBS 예능 프로그램에 '냄비받침'에 출연해 결혼과 육아 생활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용대는 배드민턴 국가대표로 활약하며 2008년 베이징올림픽 혼합복식 금메달, 2012년 런던올림픽 남자복식 동메달 등을 획득했다. 특히 베이징올림픽 당시 잘생긴 외모와 함께 카메라를 보고 윙크를 한 행동으로 '윙크 보이'라 불리며 큰 화제를 모았다. 배드민턴계 간판스타로 다양한 방송에도 출연했다. 최근에는 SBS '정글의 법칙 in 라스트 인도양'에 출연했다.

동덕여자대학교 방송연예과 출신의 변수미는 '한수현'이라는 예명으로 연예계 활동을 했다. 2012년 영화 '수목장'에서 여고생 귀신 역을 맡아 데뷔했고, 이후 영화 '쓰리 썸머 나잇'(2015), '내 연애의 이력'(2015) 등에 출연했다.

(SBS funE 강선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