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건물주보다 '이것' 소유주?!

조기호 기자 cjkh@sbs.co.kr

작성 2018.12.17 18: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젠 건물주보다
‘이것’ 소유주?! 이미지 크게보기
“1년에 1억~1억2천만 원 정도 수입을 얻습니다. 
지난 17년간 꽤 좋은 수입원이었죠.”

- 모건 페메릴레/삼쇠 풍력발전기 소유주 이미지 크게보기
농부 모건 페메릴레 씨는 
외부에서 전력을 전혀 구매하지 않는 
에너지 자립 섬, ‘삼쇠’에 살고 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이곳은 에너지 전환 시범단지에 선정되어 
모건 씨 같은 주민들이 
풍력 발전기를 통해 건물주 부럽지 않은 
억 단위의 수입을 창출하고 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그런데 처음 재생에너지 시설이 
들어올 당시는 주민들의 많은 반발이 있었습니다.

친환경적이고 좋은 점이 많을 것 같은데
풍력 발전기를 반대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이미지 크게보기
“재생에너지는 좋지만 
내 뒷마당에 발전기를 설치하는 건 싫다고 했죠.”

- 예스퍼 크리스텐슨/삼쇠 에너지아카데미 매니저

재생에너지에 대해서는 긍정적이었지만
자신에게 이익이 되지 않는 시설을 
유치할 이유가 없었기 때문입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풍력발전기가 자신과 상관없는 기업의 것이면 소음도 싫고 보기도 싫을 겁니다. 
하지만 내 것이라면 이야기가 달라지죠.”

- 스테판 울프브렌/삼쇠 시 자문위원

하지만 재생에너지 시설 소유권을 
주민에게 나누어 주자,
그들도 긍정적인 태도를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10억 원에 가까운 초기 설치비를
주민 조합과 은행을 통해 대출받았고
 대출금은 풍력 발전기 수입으로
8년 만에 모두 갚을 수 있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정부는 발전시설 때문에 부동산값이 떨어지면 
주민에게 보상을 해주는 등
다양한 보완대책을 도입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그 결과 삼쇠의 풍력발전기 21기 가운데 14기는 
지금도 주민 개인과 지역협동조합 소유입니다.

재생에너지를 통해서 탄소 배출량도 줄이고 
주민들의 소득에도 기여할 수 있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최근 우리나라도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6%에서 20%로 키운다고 공표한 가운데
 
일부에선 재생에너지 시설로 자연경관이 
훼손되고 소음이 나지 않을까 
우려하는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주민들과 소유권을 공유한 삼쇠의 사례처럼
우리나라도 지역 특성에 맞고 
주민들의 긍정적 반응을 끌어내는 
새로운 해결방안을 모색해야 하지 않을까요? 이미지 크게보기

덴마크에 가보셨나요? 덴마크의 작은 섬 삼쇠는 외부 전력을 전혀 사용하지 않는 '에너지 자립 섬'입니다. 지금은 세계가 부러워하는 재생 에너지 성공 모델이지만 처음부터 그랬던 건 아닙니다. 우리나라도 재생 에너지 발전 비중을 6%에서 20%로 2030년까지 키운다고 합니다. 우리가 덴마크 삼쇠에서 배울 성공 비결은 뭘까요?

글·구성 이아리따, 이민서 인턴/ 그래픽 김태화 / 기획 조기호 / 제작지원 한국에너지정보문화재단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