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성형부작용 '선풍기 아줌마' 한혜경씨 15일 별세

동세호 기자 hodong@sbs.co.kr

작성 2018.12.17 16:40 수정 2018.12.17 16: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성형부작용 선풍기 아줌마 한혜경씨 15일 별세
불법 성형 부작용으로 얼굴이 크게 부풀어 '선풍기 아줌마'로 불린 한혜경 씨가 최근 세상을 떠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한 씨는 지난 15일 57세를 일기로 사망했으며, 가족들이 서울 도봉구 한일병원에서 조용히 장례를 치른 후 발인을 마쳤다고 병원측이 17일 밝혔습니다.

사망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한 씨의 사연은 2004년 SBS TV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의 '잃어버린 얼굴' 편에서 처음 알려졌습니다.

당시 그녀는 스스로 얼굴에 콩기름, 파라핀 등을 주입하는 조현병까지 얻었을 정도로 성형 중독의 부작용에 시달리고 있었습니다.

도저히 정상적인 생활을 할 수 없을 정도로 고통받는 충격적인 한 씨의 모습에 시청자들이 많은 성원을 보냈고, 한 씨는 얼굴 속 이물질을 빼내는 수술을 수차례 거쳐 상태가 조금씩 호전 중이었습니다.

그녀는 2008년 '세상에 이런 일이' 500회 특집에도 출연해 "아직도 얼굴을 보면 성형하고 싶지만 마음을 다잡고 있다"며 고백하며 직장까지 얻었을 정도로 재활에 힘쓰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사진=비디오머그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