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홍콩서 K팝 극성팬 때문에 승객 360명 비행기서 내려 보안 점검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18.12.16 15:02 수정 2018.12.16 16: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홍콩서 K팝 극성팬 때문에 승객 360명 비행기서 내려 보안 점검
▲ 위 사진은 아래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홍콩에서 한류 아이돌그룹 극성 팬들 때문에 여객기 승객 전원이 이륙 직전 비행기에서 내려 보안점검을 다시 받는 황당한 일을 겪었습니다.

항공업계에 따르면 지난 15일 홍콩국제공항에서 서울행 대한항공 여객기에 탄 360여 명의 승객은 오후 3시 25분 이륙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중국인 3명과 홍콩인 1명 등 20대 승객 4명이 이륙 직전 갑자기 비행기에서 내리겠다고 했습니다.

이들은 지난 14일 홍콩에서 열린 '2018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AMA)에 참가한 한 아이돌그룹의 극성 팬들이었습니다.

이 아이돌그룹의 응원 피켓을 들고 있던 이들은 퍼스트클래스 2석, 비즈니스 1석, 이코노미 1석 등 모두 4석의 비행기 표를 예약해 기내에 오른 뒤 아이돌그룹이 앉아 있던 좌석으로 몰려갔습니다.

승무원들의 저지에도 불구하고 아이돌그룹과 시간을 보내려고 했던 이들은 잠시 후 이륙을 준비하던 비행기에서 내리겠다며 환불을 요구하는 억지를 부렸습니다.

항공 규정상 이륙 직전의 여객기에서 한 명의 승객이라도 내리는 경우 위험한 물품을 기내에 놔둔 채 내렸을 우려가 있으므로 해당 여객기에 탄 모든 승객이 내린 후 보안점검을 다시 받아야 합니다.

승무원들은 아이돌팬 4명에게 이러한 점을 알렸지만, 이들은 막무가내로 내릴 것을 고집했습니다.

결국, 아이돌그룹을 포함한 360여 명의 승객은 모두 자신의 짐을 든 채 비행기에서 내려 보안점검을 다시 받아야 했고, 이 여객기는 1시간 가까이 지나서야 서울을 향해 이륙할 수 있었습니다.

대한항공 측은 홍콩 경찰을 불러 이들을 조사할 것을 요구했지만, 홍콩 경찰은 "승객들의 물리적 피해가 발생하지 않아 조사 대상이 아니다"라며 조사하지 않았습니다.

어쩔 수 없이 대한항공은 말썽을 일으킨 아이돌팬 4명 모두에게 항공요금을 환불했고, 이륙 지연으로 인한 비용을 홍콩국제공항에 지불하는 등 피해를 고스란히 감당해야 했습니다.

홍콩발 서울행 노선 퍼스트클래스 좌석의 가격은 200만 원에 가깝지만, 환불에 따른 수수료 등 불이익이 없습니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이번처럼 비행기에 타기까지 하는 것은 드물지만, 아이돌그룹의 극성팬이 비행기 표를 예약하고 공항 탑승구까지 와서 자신이 좋아하는 아이돌을 본 후 돌아가겠다면서 환불을 요구하는 경우가 간혹 있다"고 전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