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어 들어와 죽어서 나가?"…'그것이 알고 싶다', 요양 병원 폭행·비리 추적

SBS뉴스

작성 2018.12.14 12:57 수정 2018.12.14 16: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걸어 들어와 죽어서 나가?"…그것이 알고 싶다, 요양 병원 폭행·비리 추적
SBS '그것이 알고 싶다'가 요양 병원에서 벌어진 환자 폭행 의혹 사건들과 각종 비리 의혹 추적에 나섰다.

명문대를 졸업하고 교단에서 영어를 가르치던, 자식들에겐 자랑스러운 아버지였던 이성모 씨. 그는 아내와 사별하고 치매가 찾아오면서 요양병원에 입원하게 됐다. 이 요양병원은 한 지자체로부터 위탁받아 운영 중이던 곳이었고,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적정성 평가 1등급을 받을 만큼 우수한 병원으로 알려져 있었다.

하지만 지난해 7월 이성모 씨가 각막에 출혈이 생기고, 눈 주변과 온 다리에 멍이 들 정도로 폭행을 당했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이성모 씨는 "키가 크고 흰 가운을 입은 남자에게 폭행을 당했다"라고 증언해 가족을 충격에 빠뜨렸다.

이 사건에 대해 병원 측은 폭행 사실을 부인했고, CCTV도 녹화되고 있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피해자와 병원 측의 주장은 엇갈리고, 정확한 물증이 없어 미궁 속에 빠질 뻔했던 이 사건은 한 공익제보자의 이야기로부터 새 국면을 맞이하게 됐다. 누군가 병원 내부에서 녹화된 CCTV를 조직적으로 은폐했다는 것이다.

수사결과 하얀 가운을 입은 남자의 정체는 다름 아닌 그 병원의 병원장이자 지역의 최대 의료재단 이사장인 박 모 씨로 밝혀졌다.

박 이사장은 해당 지역에서 가장 큰 의료재단을 운영하며, 동시에 3개의 병원을 맡고 있었다. 제작진이 취재 도중 만난 해당 병원의 내부 관계자들은 박 이사장을 '요양재벌'이라고 표현했다. 그만큼 병원 운영을 통해 막대한 부를 축적한다는 것이다. 그리고 폭행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최근에도 또 다른 병원을 개원한다는 소문이 들려왔다.

제작진은 박 이사장 관련재단의 내부 제보자들을 비롯, 여러 요양병원의 관계자들로부터 일부 요양병원에서 벌어진다는 은밀한 얘기들을 들을 수 있었다. 그들이 전해준 이야기는 그동안 알고 있던, 그리고 상상했던 그 이상이었다.

"걸어 들어와서 죽어서 나가는 곳이 요양병원이다"
"(요양병원은) 밥장사 잘하는 환자수용소일 뿐이다"
"이거는 명백하게 환자 치료가 아니라 돈 장사잖아요"

- 내부 제보자들 인터뷰 中 -

수많은 요양병원에 근무했었다는 영양사들의 제보는 놀라웠다. 250명의 닭백숙을 만드는데 들어가는 닭은 5마리, 돈뼈 감자탕에는 고기를 찾아볼 수 없다고 한다. 정부로부터 식대뿐만 아니라 영양사와 조리사에 대한 지원금도 지급되지만, 환자들의 밥 한 끼에 드는 비용은 단돈 800원이고 나머지는 운영자들의 주머니로 돌아갔다며 영양사들은 분노를 금치 못했다.

또 다른 내부자가 제공해준 자료에는 병원 간에 환자가 거래되고 있다는 충격적인 내용도 포함돼 있었다. 환자 1명당 단돈 10만 원에 거래된다는 믿기 힘든 사실이 공개된다.

이뿐만이 아니다. 제작진이 만난 한 제보자는 최근 행방을 알 수 없던 남편이 요양병원에서 발견되었다고 말했다. 1층부터 5층까지 젊은 사람들로 꽉 차 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는 남편. 노숙자나 기초생활수급자들을 유인하여 잇속을 챙긴다는 이 요양병원에서는 과연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일까?

또한 한 여성은 "요양병원에 모셨던 어머니가 아무도 모르는 사이에 골절상을 입었지만, 이유를 알 수 없다"며 제작진에게 눈물로 호소했다. "국민들의 혈세를 받아가는 요양병원들의 비리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사립유치원 비리에 대한 분노만큼 우리 부모들에게 가해지는 비리에 관심을 가져달라"라고 부탁했다.

요양병원에서 벌어진 환자 폭행 의혹 사건들과 복마전 같은 비리 의혹은 오는 15일(토) 밤 11시 30분에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만나볼 수 있다.  

(SBS funE 김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