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인 줄 알았는데 여자…"헤어지자" 말했더니 칼부림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18.12.13 21:36 수정 2018.12.13 22: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3일) 새벽 서울 강남에서 한 20대 여성이 흉기에 찔렸습니다. 몇 년 동안 남성으로 알고 지낸 사람을 처음 만났는데 알고 보니 여성이었던 겁니다. 그래서 화를 냈더니 더 격분한 상대가 흉기를 휘둘렀습니다.

신정은 기자입니다.

<기자>

야심한 새벽, 두 여성이 서로 뒤엉켜 몸싸움을 벌입니다.

한 여성이 길가에 쓰러졌는데도 공격을 멈추지 않습니다. 놀란 피해자 일행은 뒷걸음질 칩니다.

경찰이 도착하고, 쓰러진 여성은 황급히 구급차로 옮겨집니다.

오늘 새벽 2시 10분쯤 서울 강남구 선릉역 인근에서 23살 A 씨가 21살 B 씨에게 흉기를 휘둘렀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습니다.

사건 현장입니다. 세 사람은 이곳에서 30분가량 대화를 나누더니 결국 몸싸움을 벌였습니다.

피해 여성은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흉기에 수차례 찔려 등과 배를 다친 피해 여성은 수술을 마치고 회복 중입니다.

경찰 조사 결과 두 사람은 3년 전 온라인 게임을 통해 알게 된 사이로 밝혀졌습니다.

A 씨가 그동안 남성 행세를 하며 피해 여성과 메시지를 주고받았는데 좋아하는 감정을 가졌던 피해 여성이 A 씨가 여성인 걸 알고 헤어지자고 하자 A 씨는 홧김에 흉기를 휘둘렀다고 경찰은 밝혔습니다.

경찰은 A 씨를 살인미수 혐의로 입건하고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남성, 영상편집 : 전민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