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박서원, 조수애의 1000만원 부케 논란에 발끈…"40만원짜린데요?"

SBS뉴스

작성 2018.12.11 14: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박서원, 조수애의 1000만원 부케 논란에 발끈…"40만원짜린데요?"
두산 매거진 박서원 대표가 최근 언론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아내 조수애 전 아나운서의 부케에 대해 직접 SNS를 통해 해명했다.

11일 박서원 대표는 자신의 SNS에 조수애 전 아나운서가 결혼식 당일 손에 든 이른바 은방울꽃 부케 사진을 게재하면서 "은방울꽃 부케 40만원, 비싸긴 하네."라는 글을 적었다.
이미지
11일 일부 매체들이 조 전 아나운서가 든 부케가 1000만원에 이르는 고가의 부케라고 보도하자 이 내용을 반박하기 위해 박 대표가 직접 SNS에 글을 올린 것으로 추측된다.

두산인프라코어 박용만 회장의 장남인 박 대표는 지난 8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조수애 전 아나운서와 화촉을 밝혔다. 결혼식에서 박용만 회장은 아들과 며느리에게 "요즘 민머리가 대세"라는 위트있는 축사를 해 하객들에게 웃음을 주기도 했다.
이미지
(SBS funE 강경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