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김정은 답방, 진척 없어…답신 담담히 기다리는 중"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8.12.09 13:18 수정 2018.12.09 15: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靑 "김정은 답방, 진척 없어…답신 담담히 기다리는 중"
청와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연내 답방과 관련해 별다른 진척이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지금까지 진척된 상황이 없고 발표할 것도 없다"며 "별다른 징후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도 기자들을 만나 "지금까지 북한으로부터 연락 온 게 없다"고 재확인한 뒤 "북측에 충분한 메시지는 간 상황이고 그들도 답방한다면 여러 고려할 사항이 많기에 우리도 노심초사하지 않고 담담히 기다리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우리가 준비할 수 있는 부분은 하겠지만 시점이 언제가 될 것이라고 예측하고 못 박고 할 상황은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이 기내 간담회에서 연말·연초 둘 다 열어놨는데 우리는 준비를 해놔야 한다"며 "언제가 될지 모르기에 준비하는 차원이지 시점이 정해져 거기 맞춰 준비하는 것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김 위원장의 답방 시기와 관련해 이번 달 중순에서부터 20일을 전후한 하순 초기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관측이 제기된 가운데 청와대는 구체적인 날짜를 제의한 적은 없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