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머스크 "테슬라, 문닫는 북미 GM 공장 매입 고려"

SBS뉴스

작성 2018.12.08 06: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머스크 "테슬라, 문닫는 북미 GM 공장 매입 고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가동을 중단하려는 제너럴모터스(GM)의 북미 공장을 매입해 새로운 생산기지로 삼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IT매체 일렉트렉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이 매체에 따르면 머스크는 "GM이 공장을 팔거나 더는 사용하지 않으려 한다면 우리가 관심을 갖고, 그걸 인수하는 것도 가능한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GM은 지난달 캐나다 온타리오 오샤와, 미 디트로이트 햄트램크, 미 오하이오 로즈타운 등 조립공장 3곳과 변속기 공장 2곳의 폐쇄 방침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테슬라가 GM 공장을 인수해 제2의 프리몬트 신화를 쓸지 주목된다고 일렉트렉은 평했습니다.

테슬라는 2010년 누미(NUMMI)로 불리는 캘리포니아주 프리몬트 소재 GM 옛 공장을 4천200만 달러( 471억 원)의 헐값에 사들였습니다.

테슬라는 이후 프리몬트를 북미 생산 전초기지로 만들었고, 8년이 지난 지금 테슬라 프리몬트에서는 연간 30만 대가 넘는 전기차를 생산하고 있습니다.

또 GM이 과거 고용했던 것보다 훨씬 많은 생산직원을 거느리고 있습니다.

일렉트렉은 "테슬라가 처음부터 새 공장을 짓지 않고 쓰던 공장을 인수한 전략은 초기 성공의 비결로 통했다"라고 말했습니다.

테슬라는 현재 중국에 아시아 전초기지인 기가팩토리3을 짓기로 했으며 유럽에도 공장 설립 계획을 가시화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