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중국 '창어4호' 발사…인류 최초 달 뒷면 착륙 도전

박찬근 기자 geun@sbs.co.kr

작성 2018.12.08 04:49 수정 2018.12.08 05: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인류 최초로 지구에서는 보이지 않는 달의 뒷면에 착륙할 중국의 달 탐사선 '창어 4호'가 발사됐습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현지 시간으로 오늘 새벽 2시 23분 중국 쓰촨성 시창위성발사센터에서 창어4호를 실은 창정 3호 로켓이 성공적으로 쏘아 올려졌습니다.

창어4호는 달의 뒷면에 착륙해 미지 영역의 환경을 조사하는 임무를 맡았습니다.

달의 자전 주기와 공전 주기는 27.3일로 같아서 지구에서는 항상 달의 같은 면만 보입니다.

그간 유·무인을 막론하고 달의 뒷면에 착륙하려는 시도가 이뤄지지 않은 것은 지구와 달 뒷면과의 직접적인 통신이 불가능했기 때문이었습니다.

착륙선이 지구에서 보이지 않는 달의 뒷면으로 들어가는 순간부터 지구와 교신이 끊어지게 됩니다.

중국은 지난 5월 통신 중계 위성 '췌차오'를 쏘아 올리는 방식으로 이 같은 기술적 난제를 극복했습니다.

췌차오 위성은 달의 뒷면과 지구를 동시에 바라보면서 양측 간에 정보를 교환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중국은 향후 로봇을 이용한 달 탐사 기지를 우선 건설하고 우주인을 달에 착륙시키는 단계를 거쳐 유인 달 기지를 건설하는 것을 장기적인 목표로 삼고 있습니다.

중국은 달 탐사 분야 외에도 우주정거장 운영에서 이미 상당한 노하우를 쌓는 등 '우주 굴기'를 본격화하고 있다고 평가받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