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미추리' 유재석 "미추어(?) 버리겠네의 미추리"…끝나지 않는 퀴즈

SBS뉴스

작성 2018.12.07 23:52 수정 2018.12.08 00: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추리 유재석 "미추어(?) 버리겠네의 미추리"…끝나지 않는 퀴즈
미추리 멤버들이 연속된 퀴즈에 당황했다.

7일 밤 방송된 SBS '미추리 8-1000'(이하 '미추리')에서는 반복된 퀴즈에 난색을 표하는 미추리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유재석은 "저녁도 먹었으니 이제 퀴즈를 풀어야 한다"고 알렸다. 그러자 양세형은 "죄송한데 미추리가 퀴즈 풀다 죽는 프로그램이냐"고 물었다.

미추리 멤버들 역시 "퀴즈 풀다 밥 해 먹는 프로그램이다"고 말했다. 유재석은 "미추리가 사실은 미추어(?)버리겠네의 미추리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팀별로 '표정으로 말해요' 게임을 시작했다. 천만대군 팀은 게임 전에 수신호를 만들었다.

속담이 짧으면 윙크를 하고, 속담이 길면 눈을 번뜩이기로 한 것이다. 또한 혓바닥으로 자음을 알려주기로 했다.

이에 문제 출제자로 제니가 나와 눈을 깜빡거려 힌트를 줬다. 그리고 혓바닥으로 자음을 알려주었다.

그러나 문제를 맞히는 팀원들이 속담을 알지 못해 결국 제니는 패스했다.

(SBS funE 조연희 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