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미 11월 일자리 증가 둔화…실업률 석달연속 3.7% 유지

SBS뉴스

작성 2018.12.08 00: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국의 지난달 일자리 증가세가 전달보다 둔화하고 실업률은 같은 수준을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 노동부는 11월 비농업 일자리가 15만5천 개로 집계됐다고 7일(현지시간) 밝혔습니다.

이는 전달(23만7천 개 증가)보다 증가세가 크게 둔화한 것은 물론 시장 전망치(19만 개 증가)를 밑도는 수준입니다.

지난달 일자리 증가는 최근 평균을 밑돌았습니다.

지난 6개월간 월평균 일자리 증가는 19만5천 개, 이보다 앞선 6개월간의 월평균 일자리는 21만2천 개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부문별로는 헬스케어에서 4만100개, 회계나 엔지니어링 등 전문직 서비스업에서 3만2천 개, 제조업체에서 2만7천 개의 일자리가 증가했습니다.

반면 건설에서는 5천 개가 증가, 5개월 만에 가장 저조한 증가세를 보였습니다.

레스토랑과 호텔 등의 일자리도 증가세가 둔화했습니다.

미 노동부는 지난 10월의 일자리 증가를 당초 25만 개에서 23만7천 개로 하향 조정했습니다.

실업률은 3.7%를 기록, 9월부터 석 달 연속 같은 수준을 유지했습니다.

3.7%의 실업률은 1969년 이후 약 49년 만에 최저이며,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가 사실상 '완전고용' 상태로 평가하는 수준입니다.

실업률은 지난해 10월부터 6개월간 4.1%에 머물다 지난 4월 일종의 저항선으로 인식된 4% 선을 뚫고 3.9%를 기록했습니다.

5월에는 18년 만에 최저 수준인 3.8%를 찍었다가 6월에는 4.0%로 반등했으며 7월과 8월에는 3.9%를 나타냈습니다.

시간당 평균임금은 전달보다 0.2% 올랐습니다.

미 노동부는 지난 10월의 시간당 평균임금 상승률을 당초 0.2%에서 0.1%로 하향 조정했습니다.

작년 동기 대비 시간당 평균임금 상승률은 전달과 같은 3.1%를 기록했습니다.

전년 동기대비 3% 넘는 상승률은 2009년 이후 최고 수준입니다.

경제활동 참가율도 62.9%로 전달과 같았습니다.

AP통신은 일자리 증가세가 다소 둔화했지만 미 경제는 여전히 '견실한 속도'로 확장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나 블룸버그 통신은 최근 기업 장비주문 둔화 등에 이어 미 경제 성장세가 다소 냉각되고 있다는 신호를 더 하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전날 시장정보업체 ADP가 발표한 지난달 민간부문 신규고용 규모가 예상치(19만 명)를 밑도는 17만9천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여전히 일자리 증가세가 탄탄하기는 하지만 올해 민간부문 월평균 신규고용 20만3천 명을 밑돌았습니다.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번 고용동향은 경제가 성장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지만 경기 과열을 우려할 정도로 빠르지는 않다면서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내년에 기준금리 향배와 관련해 '관망세'를 취할 수 있는 더 많은 유인(誘引)을 제공할 수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WSJ은 전날 연준이 이번 달 예상되는 또 한차례의 기준금리 인상 이후 내년 금리 향배에 대해 '관망'(wait-and-see) 신호를 발신할지를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연준이 내년 기준금리 인상 속도를 완화할 수도 있다는 전망입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