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날씨] 중부지방, 낮에도 영하권…이번 주말 한파 '절정'

SBS뉴스

작성 2018.12.07 12: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강력 한파가 찾아왔습니다. 중부 지방에는 다시 한파 특보가 내려졌고요, 오늘(7일) 아침 철원 기온이 영하 11.1도, 파주 영하 10.2도, 서울도 영하 9.1도를 기록했습니다.

강한 바람이 불면서 서해안과 동해안 지방에는 강풍주의보도 발효 중인 상태인데요, 한낮에도 중부 지방은 영하권에 머물면서 추위가 기승을 부리겠습니다. 서울 낮 기온 영하 4도, 춘천 영하 1도 예상됩니다.

역시 바닷길 상황도 굉장히 좋지 않습니다. 현재 거센 풍랑이 일면서 전 해상에는 풍랑특보가 발효 중인데요, 각종 안전사고에도 각별히 유의하셔야겠습니다.

또 오늘 오전 11시를 기해 중북부와 경북 지방에는 건조주의보가 발효됐습니다.

절기 대설에 걸맞게 서해안 지방에는 눈까지 내리고 있습니다.

특히 지금 전북 고창과 부안, 정읍 지역에는 대설 주의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제법 굵은 눈발이 내리고 있습니다.

앞으로 내일까지 전북 서해안 지방 최고 10cm, 충남 서해안과 전남 서해안 지방에서도 2에서 7cm가량의 눈이 쏟아지겠습니다. 그 밖의 지방은 대체로 맑겠고요, 공기는 깨끗하겠습니다.

내일과 모레는 서울 아침 기온 영하 11도까지 떨어지면서 한파가 절정에 달하겠습니다.

(정주희 기상캐스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