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천해성 "김정은 위원장 답방, 시간 많지 않지만 연내 가능"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18.12.05 16:48 수정 2018.12.05 16: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천해성 "김정은 위원장 답방, 시간 많지 않지만 연내 가능"
천해성 통일부 차관은 "시간이 많이 남아 있지 않지만,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연내 답방은 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천 차관은 오늘(5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주최 통일공감포럼에서 관련 질의를 받고 "물리적인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안되는 것은 아니"라며 이같이 답했습니다.

천 차관은 이어 "남북 정상의 의지가 확고하기 때문에 가능하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다만, 답방 시기를 특정한 언론 보도와 관련해서는 "청와대가 사실이 아니라고 했다"며 "통일부가 추가로 말할 건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차관은 또 김 위원장의 최근 경제 시찰 행보를 거론하며 "과거처럼 자력갱생만 강조하는 게 아니라 세계적 수준도 강조하고 있다"며 "비핵화를 통해 잘 사는 나라로 만들고 싶다는 의지의 표현인 것 같다"고 분석했습니다.

북미 비핵화 협상의 교착 국면에 대해선 "가장 큰 원인이 지난 70년간 북미 간에 제대로 된 대화나 신뢰가 쌓일 수 있는 여건이 부족했기 때문"이라고 진단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의 중재 노력이 더해져 현 한반도 상황까지 왔다고 생각한다"며 "최근 북미 간 협상이 정체국면에 접어들면서 우리의 중재 노력이 더 강조되는 것 같다"고 덧붙였습니다.

박유철 광복회 회장이 남북 애국지사 간 만남을 제안한 데 대해선 "당연히 필요하다"며 "북측과 내년 3.1운동 100주년 공동행사를 협의하는 과정에서 남북이 함께 하는 부분을 고민해볼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