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이해찬 "한국 남성들, 베트남 여성 선호"…野 일제히 비판

SBS뉴스

작성 2018.12.05 10: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베트남 부총리를 만나서 한국 남성들이 베트남 여성과의 결혼을 선호한다고 말했습니다. 이걸 두고 여성과 다문화가정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드러낸 발언이라고 야 4당이 일제히 비판했습니다.

남정민 기자입니다.

<기자>

문제의 발언은 어제(3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친딘중 베트남 경제부총리를 접견한 자리에서 나왔습니다.

많은 베트남 여성이 한국 남성과 결혼했으니 양국이 특별한 관계라는 베트남 부총리의 말에 이 대표는 이렇게 답했습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 한국 사람들은 베트남의 쌀국수를 아주 좋아합니다. 저도, 여의도에 있는 쌀국수집이 있는데, 거기 가면 줄 서야 됩니다. 한국에 있는 남자하고 결혼하는 베트남 여성들이 아주 많은데, 다른 나라 여성들보다도 베트남 여성들을 제일 선호하는 편입니다.]

결혼 상대로서 여성을 비교와 선택의 대상으로 삼은 이 말에 야 4당이 일제히 비판에 나섰습니다.

바른미래당은 여성을 상품이자 기호의 대상이라 생각하는 시대착오적인 저질 발언이라고 맹비난했고, 다문화 가정에 대한 모욕이다, 여성 비하 망언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하라는 비난 논평이 잇따랐습니다.

정의당도 비판에 가세했습니다.

[최 석/정의당 대변인 : 덕담으로 주고받은 말이 어떤 의미를 담고 있는지 모르는 듯합니다. 강단 있는 정치인으로 기억되는 이해찬은 기가 찬 정치인으로 변신 중입니까?]

이해찬 대표 측은 정치권에서 괜한 말꼬투리를 잡은 것이고 맥락상 문제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하지만 여성과 다문화 가정에 대한 감수성이 떨어지는 부적절한 발언이었다는 비판은 피하기 어려워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