엇갈린 황사 예보, 시민들은 혼란…올겨울 첫 한파주의보

정구희 기자 koohee@sbs.co.kr

작성 2018.12.04 20:42 수정 2018.12.05 00: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4일) 아침에 황사 섞인 비가 내렸지만, 날씨는 평년보다 따뜻했습니다. 하지만 밤사이 한파주의보 속에 기온이 뚝 떨어지겠습니다.

강추위 소식과 함께 이번에도 엇박자를 낸 황사 예보 문제까지 정구희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비를 맞고 서 있던 차에 모래 자국이 선명하게 남아 있습니다. 황사가 비에 섞여 내린 겁니다.

문제는 관련 부처들의 황사와 미세먼지 예보였습니다.

기상청은 오늘 새벽 4시 20분, 황사가 비에 섞일 것으로 예상된다며 황사 영향 가능성은 낮아졌다고 발표했습니다.

그런데 40분 뒤 환경부는 황사 영향으로 수도권, 강원 영서, 충청, 전북의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일 것이라고 예보했습니다.

부처들의 엇갈린 예보에 시민들은 혼란스러웠습니다.

[남경미/서울시 서대문구 : 막상 안 좋다고 해서 나왔는데 생각보다 괜찮은 날도 있어서. 예보가 전적으로 다 맞는 거 같진 않아요.]

황사가 미세먼지 농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도 부족하고 비까지 내리다 보니 예측 능력이 크게 떨어진 겁니다.

발표 주체도 황사는 기상청, 미세먼지는 환경부다 보니 같은 자료를 보고도 다른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기상청 발표대로 비 덕분에 황사는 별 영향 없이 지나갔습니다.

하지만 황사를 몰고 온 북서풍이 지나간 자리로 북쪽에서 찬 공기가 빠르게 내려오고 있습니다.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올겨울 첫 한파주의보가 발령되면서 내일 아침 서울은 영하 5도, 철원은 영하 10도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영상취재 : 신동환, 영상편집 : 정용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