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최강 He made 전북…'닥공축구' 외길인생 14년 최강희 감독, 전북을 떠나다

황승호 작가, 박수진 기자 start@sbs.co.kr

작성 2018.12.03 20: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어제 (2일) K리그 전북현대모터스의 최강희 감독이 K리그의 마지막 경기를 가졌습니다.

지난 2005년 전북현대모터스에서 감독으로 데뷔한 최 감독은 타 팀으로 이적하지 않고 전북의 사령관 자리를 지키며 많은 기록을 만들어냈습니다.

하지만 최 감독은 이번 시즌을 마지막으로 K리그를 떠나 중국 프로축구리그 톈진 취안젠 팀의 감독직을 맡게 되었습니다.

K리그의 마지막 경기를 마친 자리에서 최 감독은 눈물을 보이며 전북 팬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습니다. 소셜 미디어 비디오머그가 전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