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2차 북미정상회담 1월이나 2월 될 듯…장소 3곳 검토"

유병수 기자 bjorn@sbs.co.kr

작성 2018.12.02 13:04 수정 2018.12.02 14: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트럼프 "2차 북미정상회담 1월이나 2월 될 듯…장소 3곳 검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2차 정상회담이 1월이나 2월에 열릴 것 같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주요 20개국, G20 정상회의를 마치고 귀환하는 길에 에어포스원 기내에서 기자들에게 이같이 말하고 "세 군데 장소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세 군데가 어디인지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그는 "일정 시점에 김 위원장을 미국에 초청할 것"이라고도 말해, 2차 북미정상회담 장소는 미국이 아닐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미국은 그동안 1월 초에 북미정상회담을 여는 방안을 염두에 둬 왔습니다.

하지만 선 비핵화 조치와 제재 완화 문제를 둘러싸고 북미 사이에 접점이 마련되지 않으면서 북미정상회담의 의제와 일정 등을 조율할 고위급회담이 아직 열리지 않고 있는 상태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미국에 초청할 '일정 시점'이 언제인지에 대해서도 구체적 설명은 하지 않았습니다.

그는 지난 6월 싱가포르에서 김 위원장과 첫 정상회담을 한 뒤 김 위원장을 백악관에 초청하겠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틀림없이 그렇게 할 것"이라고 답한 바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아주 잘 지내고 있다"면서 "우리는 좋은 관계"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앞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CNN 인터뷰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 시점과 관련해 "곧 있길 바란다"며 "내년 1월 1일 이후 얼마 안 돼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이 1월 초에 무게를 둔 데 비해 트럼프 대통령은 2월까지로 기간을 넓게 잡은 셈입니다.

북미가 협상 답보로 고위급회담을 열지 못하고 있는 상황을 일정 부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