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헬기, 물 채우다 한강 추락…1명 사망·2명 부상

류란 기자 peacemaker@sbs.co.kr

작성 2018.12.01 13:09 수정 2018.12.01 16: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산림청 헬기, 물 채우다 한강 추락…1명 사망·2명 부상
산불 진화 작업을 하던 산림청 헬기가 한강 위에서 물을 채우던 중 추락해 탑승자 1명이 숨지고 2명이 다쳤습니다.

경찰과 소방 당국에 따르면 오늘(1일) 오전 11시 20분쯤 서울 강동구와 경기 구리시 경계인 강동대교 인근에서 3명이 탑승한 산림청 헬리콥터가 한강으로 추락했습니다.

소방 당국과 경찰은 현장에 출동해 기장 57살 김 모씨와 부기장 47살 민 모 씨를 구조했습니다.

함께 탑승했던 정비사 43살 윤 모 씨는 추락 약 1시간 20분 만인 낮 12시 40분쯤 구조돼 소방대원들이 심폐 소생술을 하며 이송됐지만, 결국 숨졌습니다.

구조된 2명은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통증을 호소하고 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추락한 헬기는 산림청 소속 카모프(KA-32) 기종으로 오늘 서울 노원구 월계동 영축산 인근에 난 산불을 진화하기 위해 오전 10시 52분 김포공항에서 이륙했습니다.

산림청 관계자는 "헬기가 물을 채우기 위해 한강 위에 떠 있다가 추락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습니다.

해당 산불은 불길이 잡힌 상태입니다.

한 목격자는 "헬기가 (공중에) 서 있다 추락했다"고 말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부상자들이 치료를 받고 있어서 진술을 받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망자의 부검 여부나 사고 경위 조사 등에 대해서는 국토교통부나 산림청 등 관계기관과의 협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