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양천구 의류작업장 불…의류 등 2천500만 원 피해

류란 기자 peacemaker@sbs.co.kr

작성 2018.12.01 15: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서울 양천구 의류작업장 불…의류 등 2천500만 원 피해
오늘(1일) 새벽 6시40분쯤 서울 양천구의 한 4층짜리 건물 3층 의류작업장에서 불이 나 건물 내부와 집기 등을 태우고 30여 분 만에 진화됐습니다.

작업장 내부 약 80㎡와 안에 있던 재봉기기, 의류 완제품 등이 불에 타면서 소방서 추산 2천500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건물에 있던 4명은 스스로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합선 등 전기적 요인으로 불이 났을 개연성을 염두에 두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