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법 "전두환 광주서 재판받아야"…관할이전 신청 최종 기각

조민성 기자

작성 2018.11.30 10:38 수정 2018.11.30 14: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대법 "전두환 광주서 재판받아야"…관할이전 신청 최종 기각
5·18 민주화운동 희생자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된 전직 대통령 전두환(87)씨가 낸 재판 관할을 옮겨 달라고 신청했지만, 대법원에서 최종 기각됐습니다.

대법원 1부(주심 권순일 대법관)는 29일 전씨가 낸 광주고법의 관할이전 기각결정에 대한 재항고 사건에서 원심과 같이 신청을 기각하는 결정을 내렸다고 30일 밝혔습니다.

전씨는 지난해 4월 펴낸 회고록을 통해 헬기 사격을 목격했다는 고(故) 조비오 신부의 증언을 거짓이라고 주장해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습니다.

그는 지난 5월 재판에 넘겨진 이후 '고령으로 광주까지 갈 수 없다'며 재판부 이송 신청을 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이후에도 서류 검토 등을 이유로 두 차례 더 연기신청을 해 지난 8월 27일에서야 첫 재판이 열렸습니다.

그러나 첫 공판에서도 알츠하이머 진단을 이유로 출석하지 않고 재판을 연기한 후 법원에 관할 이전 신청을 냈습니다.

하지만 광주고법 제1형사부(최수환 부장판사)는 지난달 2일 "전 전 대통령이 주장하는 사유와 기록에 나타난 자료만으로는 광주지법에 형사소송법에서 정한 재판의 공평을 유지하기 어려운 객관적 상황이 존재한다고 보기 어렵다"며 신청을 기각했습니다.

대법원도 광주고법의 판단이 옳다고 봤습니다.

(사진=연합뉴스)